•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KB금융, ESG 투자·대출 50조 확대

  • 기사입력 2020-08-05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금융그룹이 20조 원 규모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상품·투자·대출을 50조 원까지 늘린다.

KB금융은 5일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서 이같은 내용의 ‘KB그린웨이(Green Way) 2020’ 전략을 발표했다. KB금융은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줄이고,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추진할 때 ‘적도 원칙’에 참여하기로 했다.

적도원칙은 대형 개발사업에 환경파괴나 인권침해의 문제가 발견되면 대출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금융사들의 자발적인 행동협약이다. KB금융은 적도원칙을 2012년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당장 오는 10월 1일 예정된 적도 4차 개정에 맞춰 PF 영향관리 프로세스와 로드맵을 추진하고 있다.

ESG전략으로는 ▷환경을 위한 기후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 등 3가지를 제시했다. KB금융은 관련해 중점영역을 선정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KB금융그룹은 차별화된 ESG 활동 성과를 인정받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지배구조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 선정됐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에서는 4년 연속 World 지수에 편입됐고,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서 금융부문 탄소경영 섹터아너스를 3년 연속 수상했다.

이외에도 KB금융그룹은 블룸버그 양성평등지수에도 2년 연속 편입, 지난해 9월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UNEP FI)의 책임은행원칙에 서명기관으로 가입했다. 국내 금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UN 여성역량강화원칙에도 가입했다. 문재연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