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하자 vs. 말자” SKT>KT>LGU+ ‘무늬만’ 5G 줄세운 까닭! [IT선빵!]

  • 정부, 예상 깨고 통신사별 속도 공개
    “SKT 입김?”…정부 5G 투자 독려 ‘초강수’ 분석
    SKT ‘자신감’, KT ‘커버리지 앞세워’, LGU+ ‘주파수량 차이’ 강조
  • 기사입력 2020-08-05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순위까지 나올 줄이야!”

이동통신 3사의 5세대 통신(5G) 속도 첫 ‘성적표’가 낱낱이 공개되면서 통신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정부의 첫 평가인 만큼 애초 전체 평균치만 공개될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을 뒤엎고 1등부터 3등까지 사실상 5G 성적표 ‘줄 세우기’가 되면서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5G 속도가 기대보다 크게 낮다. 5G 평균 속도가 700Mbps(초당 메가비트)도 되지 않는다. 10배 이상을 얘기했던 것과 달리 LTE(롱텀에볼루션)의 4배 정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SKT 속도 1등, 서울 커버리지 KT 1등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5G 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 다운로드 속도 1등은 SK텔레콤(788.97Mb㎰)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KT(652.10Mb㎰), LG유플러스(528.60Mb㎰) 순이다.

5G 속도는 업계뿐 아니라 고객들에게도 초미의 관심사다. 통신사별 속도가 세부적으로 발표될 경우, 향후 5G 서비스 고객 유치에도 직격탄이 될 수 있는 만큼 가장 민감할 수밖에 없다. 애초 정부가 속도 평균치만 공개할 것으로 예상됐던 것도 이 같은 이유다.

5G 제공지역(커버리지)은 서울 지역에서 KT가 433.96㎢로 가장 넓었다. 뒤를 이어 SK텔레콤425.85㎢, LG유플러스는 416.78㎢를 보였다. 6대 광역시에서는 LG유플러스가 993.87㎢로 가장 넓은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KT(912.66㎢), SK텔레콤(888.47㎢) 순으로 차이가 났다.

5G를 사용하다 LTE로 바뀌는 전환율은 KT가 4.55%로 가장 양호했다. 전환율이 낮을수록 평가점수가 높다. SK텔레콤은 4.87%, LG유플러스는 9.14%로 나타났다.

5G 스마트폰 이용자 사이에선 LTE로 전환돼 제대로 된 5G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다는 불만이 끊임없이 제기됐던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부는 LTE 품질평가에는 없던 신규 지표로 이를 마련해 ‘진짜 5G’ 제공이 얼마나 되는지 평가했다.

▶정부 투자 독려 ‘초강수’

정부가 애초 예상을 뒤집고 통신사별 성적표를 공개한 배경을 놓고 갖가지 말이 나온다. 일각에선 결과를 예상한 SK텔레콤이 통신사별 속도 공개를 강하게 요구했다는 얘기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1등을 한 SK텔레콤 측에서 강하게 숫자 공개를 요구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사업자가 숫자 공개를 요구하니 정부 입장에서는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SK텔레콤 측은 “속도가 나오는 것은 3사 모두에 부담스러운 일”이라며 “SK텔레콤이 숫자 공개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5G 설비투자에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초강수’를 뒀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통신시장 침체가 장기화될 우려가 커지자 통신사의 5G 투자 자극을 통해 시장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한 취지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이동통신 3사에 올 상반기 4조원의 5G 투자 조기 집행을 독려했던 상태다. 하지만 올 1분기까지 통신 3사의 총 투자금액이 1조881억원에 불과하다. 정부가 통신사별 성적표 공개로 일종의 ‘경고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통신 3사 ‘표정관리 중’…반응이

결과 발표 후 통신 3사는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당장 LG유플러스는 서둘러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애초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함께 1등 자리를 놓고 다툴 것으로 예상됐지만 3등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LG유플러스 측은 “타사 대비 20㎒ 적은 주파수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동등 이상 수준의 5G 데이터 전송 속도를 제공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5G 인접대역 주파수 20㎒를 추가로 확보해 타사 대비 동등 우위 수준의 5G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T 측은 “서울에서 커버리지 1위를 보였고 LTE 전환율 1위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곳에서 5G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계속 커버리지를 확보하는 등 품질 향상과 안정적 서비스 제공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등 결과를 얻은 SK텔레콤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SK텔레콤 측은 “5G 속도가 타사보다 최고 50% 빨라 품질 우위를 확인했다”며 “5G 품질의 가장 중요한 지표인 다운로드 속도, 지연 속도 모두 우위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서울과 6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지난 6~7월에 진행됐다.

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