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외교부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韓 피해 아직 접수되지 않아”

  • “피해 발생 시 영사 조력 제공 계획”
    폭발 충격에 대사관 유리창 파손
  • 기사입력 2020-08-05 1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 인근에서 한 부상자가 소방대원의 안내를 받으며 대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과 관련해 외교부가 “아직 현지에 체류 중인 한국인 인명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5일 폭발 사고에 대해 “주레바논대사관이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현재까지 접수된 인명 피해는 없다”고 했다. 외교부는 현지 공관을 통해 우리 국민의 인명 피해 등을 계속 확인 중으로, 실제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주레바논대사관은 폭발 현장에서 7.3㎞ 떨어진 곳에 위치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 그러나 폭발 충격으로 건물 내 일부 유리창이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에는 우리 국민 140여 명과 함께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 명이 체류 중이다.

앞서 외신 등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해 70여 명이 숨지고 3700여 명이 다쳤다. 폭발 충격으로 베이루트 시내 중심가 상당 부분이 파괴됐고, 요르단 지진관측소는 이번 폭발이 규모 4.5의 지진과 맞먹는다고 추정했다. 사고 직후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 폭발성 물질인 질산암모늄 2750t이 있었다”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