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우건설, 홍콩 첫 진출…‘판링 우회도로 공사’ 수주

  • 홍콩 북부 신계지역에 고가·지하도로 등 왕복 4차선 공사
    총 계약금액 약 2600억원 중 대우건설 48% 지분 참여
  • 기사입력 2020-08-04 15: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콩 판링 우회도로공사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대우건설은 홍콩 북부 신계(新界, New Territories)지역에 건설하는 2억1800만 달러(약 2600억원) 규모의 ‘판링 우회도로 공사(Fanling Bypass Eastern Section)’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홍콩 토목개발부(CEDD)가 발주한 이번 공사는 홍콩의 고질적인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 중인 판링(Fanling) 신도시와 기존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우회도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고가도로 990m, 지하도로 490m, 기존 도로 연결공사, 방음벽 공사 등 왕복 4차선 도로를 건설하는 총 3개의 패키지 중 2번째 패키지에 해당한다.

대우건설이 48%, 현지 1군 건설사인 춘우건설과 콴리가 52%의 지분으로 조인트벤처를 구성했으며, 공사 기간은 총 59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진입장벽이 높기로 유명한 홍콩 건설 시장에 처음으로 대우건설이 진출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홍콩은 싱가포르와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 건설시장이나, 건설 면허 취득이 어렵고 면허를 보유하지 못한 외국 건설사는 현지 1군 건설사와 조인트벤처를 구성하지 않으면 입찰이 불가능하다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현장 작업 조건에 맞게 시공성을 개선하고 우수한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당사의 대안 설계가 발주처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며 “현지 건설사와의 우호적인 협력 관계와 국내외 풍부한 도로 공사 실적이 수주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인프라 공사에 매년 약 26조원 이상을 지속적으로 투자하며 도시 규모 확장에 힘쓰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규모 매립공사와 터널, 지하철, 교량 공사 등 약 37개 프로젝트에서 660억 달러 규모의 공사가 발주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도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발주처와의 신뢰 관계를 형성하고, 현지 건설사와의 전략적 동반관계를 구축해 홍콩 건설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m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