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아무튼 출근!', 90년대생의 3인3색 밥벌이…직장인 공감

  • 기사입력 2020-08-04 11: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BC '아무튼 출근!'(연출 정다히, 한영롱)에서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2'에 출연해 화제를 낳았던 5급 공무원 이규빈을 비롯해 1인 출판 대표 이슬아 작가, 대기업 직장인의 밥벌이 브이로그가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과 위로를 자아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3일 첫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은 2부가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4.7%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5.1%를 나타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첫 방송에서는 먼저 대학교 재학 중 행정고시를 패스하고 5급 공무원이 되어 화제가 되었던 이규빈의 모습이 보여졌다. 그는 하루 종일 끊임없이 보고서를 작성하는 ‘보고봇’으로 등장했다. 보고서 업무에 시달리던 그는 “이번엔 수정이 없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내비쳐 스튜디오에서 응원의 물결이 이어졌다.

또한 그는 여느 직장인처럼 직장 상사의 눈치를 보는 ‘파티션 미어캣’으로 변신하기도 했다. 특히 상사 몰래 간식 먹방을 선보여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이규빈은 다음 생에는 공무원을 하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반면 대기업 2년 차 이민수의 브이로그는 시작부터 남달랐다. 뷰티 회사 직원답게 능숙한 머리 손질은 물론, 화려한 손놀림으로 얼굴에 팩트를 두드리며 화장 꿀팁을 쏟아내 MC 박선영이 폭풍 공감하기도.

뿐만 아니라 요즘(?) 회사다운 복지 플렉스를 뽐내며 출연자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오후 3시가 되자마자 퇴근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이규빈이 유난히 놀라움을 금치 못해 폭소케 했다.

매일 한 편의 글을 보내주는 ‘일간 이슬아’의 이슬아 작가는 집에서 직장까지 단 10초밖에 걸리지 않는 재택근무자의 일상을 공개했다. 출연자들은 재택근무 특유의 자유롭고 여유로운 모습을 예상했지만, 다양한 업무로 그 누구보다 바쁜 하루를 보내는 이슬아 작가의 모습에 감탄을 연발했다.

또한 이슬아 작가는 항상 시간은 많지만 결국에는 미루고 미루다 마감 시간에 쫓겨 글을 완성한다고 고백하며 작가로서의 고충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공무원, 회사원, 소설가라는 각기 다른 직업을 가진 출연자들은 녹화 내내 서로의 직장 생활을 부러워하기도 하고 폭풍 공감을 하며 서로의 밥벌이 브이로그를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3인 3색 밥벌이 브이로그를 선보인 '아무튼 출근!'은 첫 방송부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방송을 지켜본 시청자들 또한 “이규빈 씨 너무 짠하고 공감됐다”, “친구 회사 구경하는 느낌이다”, “같은 90년대생으로서 힐링된다”, “일반 관찰 예능들이랑은 차원이 다르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무튼 출근!'은 요즘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함께 그들의 직장 생활을 최근 트렌드인 브이로그 형식으로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8월 10일 방송될 2회에서는 좋아서 하는 일로 밥벌이를 하는 ‘덕업일치’ 출연자들의 직장생활을 공개하며, 다양한 新밥벌이의 세계를 소개할 예정이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