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슈로더 유럽 인프라펀드 3.1억유로 모집…韓보험사 절반투자

  • 유럽 핵심 인프라 후순위 대출채권에 투자
    2차모집은 10월…총 7.5억유로 조성 목표
  • 기사입력 2020-08-04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슈로더투신운용(대표 정은수)은 슈로더그룹이 1분기에 출시한 ‘슈로더 유럽 후순위 인프라 대출 펀드 2호(Schroder Euro Enhanced Infra Debt Fund II)’의 1차 모집을 마감한 결과 3억1200만유로(약 4400억원)의 자금이 모집됐다고 4일 밝혔다.

이 펀드에는 한국을 포함해 영국, 독일, 일본 등 주요국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4개 보험사가 참여해 전체 모집 금액의 절반 가량인 1억6300만유로(약 2300억원)를 투자했다.

이 펀드는 유럽 내에서 운용 중인 인프라 자산의 후순위 대출채권 투자를 목표로 한다. 총 7억5000만유로(약 1조500억원)를 조성할 계획이며 2차 모집은 10월께로 예정돼 있다.

지난 2017년 말 동일한 전략으로 출시된 1호 펀드는 총 3억5000만유로가 모집돼 2년 동안 자금 대부분을 집행한 바 있다.

이번 2호 펀드의 운용은 슈로더그룹의 인프라 투자 전문 자회사인 ‘슈로더 아이다’가 맡게 된다. 슈로더 아이다는 2015년 설립된 이래 전 세계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30억유로 이상의 대출 및 지분 투자 펀드를 조달했다.

슈로더 유럽 후순위 인프라 대출 펀드는 유럽 소재의 미드캡(중견기업)이 운영하는 핵심 인프라 자산에 주로 투자하는 대출채권을 편입하는 펀드이다.

수자원 및 에너지 기업, 재생가능 에너지, 전력망, 도로 등 인프라 분야가 중점 투자 대상으로, 이러한 자산들은 필수재이면서 자본 집약적이고 진입 장벽이 높다는 게 특징이다. 사용 주기가 길어 장기간에 걸친 안정적 현금 창출이 가능하고 시장 규제 수혜와 기술적 리스크가 낮은 장점도 있다. 아울러 슈로더는 투자 과정에서 기업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요인들을 통합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펀드 운용을 맡은 어거스틴 세가르드 슈로더그룹 펀드매니저는 “이번에 모집한 펀드에 대한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슈로더 인프라 대출 자산군의 높고 안정적인 실적 달성에 기반한 것”이라면서 “후순위 인프라 대출채권 분야에서 긍정적인 투자 기회를 계속 예상하고 있으며, 1호 펀드와 마찬가지로 2호 펀드의 투자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인프라 채권은 경기 방어적 특성으로 인해 기관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자산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후순위 대출채권은 유사한 신용등급의 다른 자산 대비 더 긍정적인 신용 상태를 유지해 저금리 환경에서 수익 창출을 가능케 한다고 슈로더 측은 설명했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