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영구채 첫 데뷔'…신한생명 수요예측서 흥행 성공

  • 2000억원 모집에 3580억원 받아
  • 기사입력 2020-08-03 16: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창사 이래 첫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을 진행 중인 신한생명이 수요예측서 흥행에 성공했다.

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신한생명은 만기가 30년인 영구채 수요예측서 총 2000억원 모집에 3580억원을 받았다.

5년 콜옵션이 붙은 이번 영구채 발행에서 신한생명은 절대 금리로 3.2%에서 3.8%의 금리를 제시한 바 있다.

이 가운데 3.58%에 2330억원이 들어와 완판됐고, 3.8%까지 3580억원이 들어왔다.

최대 3000억원 규모로 선제적 자본확충을 위해 영구채를 발행하려는 신한생명은 발행자금을 국내외 유가증권 및 수익증권과 대출 및 단기금융상품 투자 등에 투자할 예정이다.

증권사 관계자는 "신한생명이 우수한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영구채 첫 데뷔를 성공적으로 끝냈다"고 말했다.

number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