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집값 폭등 또 '남탓'한 여권…범여 주진형 "엉뚱한 희생양" 비판

  • 기사입력 2020-08-03 15: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근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이 박근혜 정부 시절 부동산 3법 개정이라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 범여권인 주진형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엉뚱한 희생양을 찾는다"고 비판했다.

주 최고위원은 3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국민 반발이 커지니까 불만을 엉뚱한 데로, 희생양을 삼아서 돌리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주 최고위원은 "친여당 계열 진보파 인사들이 부화뇌동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2014년 말에 나온 법이 폭등 주범이라고 할 근거가 뭐가 있나"라며 "그게 문제가 됐으면 지난 3년간 국회에서 고치려고 노력을 해야 했는데, 왜 지금 와서 갑자기 그 이야기를 꺼내나"라고 반문했다.

주 최고위원은 여권에서 행정수도 이전 추진 방안을 꺼내든 데 대해 "타이밍이 조금 의심스럽다"며 "책임 있는 여당과 정부라고 하면 이런 문제를 띄워놓고 말싸움시킬 일이 아니라 차근차근 준비해 일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이명박·박근혜 부양정책도 부동산 폭등 원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최근 수도권 집값 및 전셋값 폭등으로 국민의 불만이 커진 가운데 여권은 연일 책임을 회피하는 발언이 내놓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값 폭등을 초래한 원인 중 하나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9년간 누적된 부동산 부양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과열을 조기에 안정시키지 못한 민주당 책임이 있다. 그러나 통합당도 부동산값 폭등의 책임을 회피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폐단을 극복하고 정상화하는 과정"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투기 세력과 결탁한 정책 흔들기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이 부동산 정책을 두고 사적 소유를 부정하는 '공산주의'라고 비판한 데 대해선 "철 지난 이념 공세로 부동산 정책을 흔들려는 통합당의 행태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 선진국은 투기 차단, 주거 안정을 위해 임대차 상한제, 보유세를 도입하고 있다"며 "통합당 주장대로라면 미국, 독일, 프랑스도 다 공산주의 국가"라고 반박했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집값상승에 대해 "저희(문재인 정부)가 정권을 물려받았을 때가 전 정부에서 모든 부동산 관련 규제들이 다 풀어진 상태에서 받았기 때문에 자금이 부동산에 다 몰리는 시점이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