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강남 카페發 9명...“원인 몰라” 깜깜이 감염 ‘공포 확산’

  • 최초 감염자 A 씨 확진 경로 미확인
    카페와 족발집에 옮겨...지인·가족 추가감염
  • 기사입력 2020-08-02 21: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관련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앞서 ‘감염 취약지대’ 중 한 곳으로 지목됐던 카페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나왔다. 인구이동이 활발한 강남구 선릉 일대의 커피전문점이다. 현재 최초감염자의 감염 경로는 명확하게 확인 되지 않은 상황이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주춤하던 상황엥서 나온 ‘깜깜이’ 집단발병 사례에 방역당국은 촉각을 곤두세웠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정오를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의 커피 전문점 ‘할리스커피 선릉역점’과 서초구 양재동의 한 족발집 등에서 총 9명이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감염에는 지난달 27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나왔고, 이후 8명의 환자가 추가된 상황이다.

최초 감염자인 A 씨의 감염 경로는 현재 확인되지 않았다. A 씨가 감염된 상태에서 할리스 커피에서 회의를 가진 일행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이후 확진자와 접촉한 1명도 추가로 감염됐다.

A씨가 이후 족발집을 찾으며 확진자가 추가됐다.

방대본 관계자는 “첫 확진자가 보쌈집을 방문했는데, 이후 가게손님 1명과 종사자 1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 감염자를 통해 지인·가족 3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방역 당국은 추가적인 확진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울러 확진자의 접촉자를 분류하는 동시에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 경로 등도 들여다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서울 강서구 소재 노인 주야간 보호시설인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에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고, 누적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종로구 신명투자 사례에서도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총 13명의 환자가 나왔다.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지인 등 6명, 신명투자 관련 6명이 각각 확진됐다.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