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바이든 당선되면, 韓과 동맹관계 재창조”

  • AP통신 바이든 캠프 외교정책 분석
  • 기사입력 2020-08-02 17: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에서 열린 선거 운동 연설에서 경제구상 '더 나은 재건'의 3차 항목을 언급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3개월 앞으로 다가운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되면 한국과의 동맹관계를 우선하는 주한미군 정책을 펼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A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를 대변하는 이들을 인용해 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아시아 지역에서 시급히 추진될 사안 중 하나로 미군주둔 문제를 들었다.

통신은 “바이든 부통령이 한국과 일본에 미군이 주둔하는 것을 지지하는 미국의 전통적인 입장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의 한국 주둔을 마땅치 않아 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늘 ‘비용’ 문제를 들었다.

앞서 지난달 27일 민주당 정강위원회는 대외정책 요강을 발표했다. 여기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이 구상하는 외교정책 변경안을 엿볼 수 있다. 정강위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통적 동맹관계를 훼손했다며 ‘동맹의 재창조’를 중요한 과제로 설정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주한미군 감축 위협,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 등을 동맹관계를 해치는 배경으로 꼽았다.

AP통신은 또 바이든 전 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접근방식도 바꿀 것으로 내다봤다.

A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인 관계를 비판해왔다”며 이를 시급한 변경안으로 제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김 위원장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를 ‘권위주의 두둔’이라며 비판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