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타깃된 틱톡, 미국 사업 전면 매각키로

  • 트럼프 행정부, 미국서 틱톡사용 금지 결정
    MS에 매각 후 유지하려 했던 지분 마저 전부 팔기로
    백악관 수용 여부 미지수
  • 기사입력 2020-08-02 0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이 미국 내 사업을 완전히 매각키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틱톡을 미국에서 금지키로 결정하기로 하면서 내린 결정이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는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중국 사업을 전면 매각키로 합의했다고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당초 바이트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미국 사업 매각 협상을 벌이면서 지분 일부를 유지하려했으나, 백악관이 이를 거부하면서 바이트댄스는 미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고 MS가 이를 인수하는 거래안을 새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서는 MS가 틱톡을 인수할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지긴 하지만, 일단 관계자들은 MS 외에 다른 기업이 인수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백악관이 바이트댄스의 제안을 수용할 지 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 로이터는 미국 사업을 전면 매각하겠다는 바이트댄스의 제안을 놓고 “틱톡을 금지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협박이 단순한 협상 전략인지, 실제 틱톡을 단속할 작정인지를 시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틱톡은 음악을 입힌 짧은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로,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미국 내 하루 활성 사용자만 8000명에 달하고 있다. 현재 백악관은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틱톡이 이용자들이 올린 콘텐츠를 검열하거나 미국인 이용자 정보를 넘기는 등 틱톡이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