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아베, '아베노마스크' 벗고 큰 사이즈 천 마스크 착용

  • 기사입력 2020-08-01 22: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불리며 조롱의 대상이 됐던 작은 천 마스크 대신 큰 사이즈의 천 마스크를 착용한 장면이 1일 포착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아베노마스크보다 큰 흰색 천 마스크를 쓰고 총리관저로 돌아갔다.

코부터 턱까지 덮을 수 있는 이 마스크는 후쿠시마(福島)현에서 제조된 제품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부터 아베노마스크를 착용해왔다.

아베 총리 자신이 지난 4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의 하나로 전국 모든 가구에 2장의 천 마스크를 일률 배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당초 신속하게 아베노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었지만, 배포 개시 이후 곰팡이와 머리카락 등의 이물질이 발견돼 재검품이 이뤄지는 바람에 6월 하순에야 배포가 완료됐다.

게다가 아베노마스크는 크기가 작아 착용하기 불편하다는 불만도 제기된 바 있다.

아베 총리 주변에선 "앞으로 (아베 총리는) '여러 제품을 쓴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회의에서 연일 최다 확진자 기록을 세우고 있는 도쿄도 감염 상황을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지자체가 독자적으로 발표한 긴급사태 선언이나 휴업 요청에 대해서도 보고를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