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CEO 홍진영의 모습은? 1인 기획사 사무실 공개

  • 기사입력 2020-08-01 14: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편스토랑’ 홍진영, 새로운 편셰프로 등장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가수 홍진영이 새로운 편셰프로 등장했다.

홍진영은 3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새로운 편셰프로 등장했다. 홍진영은 “제가 지난번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는데 제가 편셰프로 안 나오면 누가 나오나 싶을 정도로 제가 요리를 잘 하고 하는 것도 좋아한다. 편스토랑 우승에 자신이 있다. 이 자리에 앉은 만큼 자신이 없으면 안 되지 않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를 찾아 가수가 아닌 CEO로 변신했다. 직원들과 함께 직접 개발한 메뉴 점검에 나섰고 이어 거울 뒤 문을 통해 공개된 2층에서는 홍진영의 사무실 모습이 최초 공개됐다. 최근 1인 기획사를 설립하며 대표가 된 홍진영은 사무실의 럭셔리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대표 홍진영의 업무 모습도 공개됐다. 대표실에 앉아 업무를 시작한 홍진영은 ‘흥의 여신’이라는 별명답게 ‘오늘 밤에’ 리믹스 버전을 들으며 화려한 춤사위와 열정 가득한 흥을 보이며 출연진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어 직접 만든 자작곡들을 직원들과 공유하며 피드백을 받았다.

이어 홍진영은 소속사 직원들과 ‘편스토랑’ 우승 전략을 두고 회의를 진행했다. 역대 혹평 사례를 분석했고 대결의 주제인 ‘안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술을 못하는 홍진영은 “그동안 안주를 잘 먹으면서 버텨왔다. 안주는 맛있다는 가게들에서 많이 먹어봤기 때문에 술 잘 드신다 하는 분들보다 많이 먹어본 것 같고 더 안주를 잘 만들 것 같다. 소주, 맥주, 막걸리는 변하지 않는데 그에 맞게 안주도 퓨전보다는 익숙한 것이 더 잘 나간다. 익숙한 것에서 맛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요리에 대한 방향성을 잡았다.

마지막 회의 안건으로 홍진영의 마스크 사건이 공개됐다. 한 봉사활동 현장에서 마스크를 거꾸로 써서 화제가 됐던 홍진영은 “제가 먼저 그렇게 쓴 것이 아니라 옆에 계신 차관님이 거꾸로 쓰셔서 그렇게 쓰는 줄 알았다. 이 정도까지 알려졌는데 거꾸로 마스크를 착용하면 미련한 거다”며 해명했다.

탕비실에서 인스턴트 막창과 이경규의 크림 쫄면 요리인 ‘앵규리쫄면’을 발견한 홍진영은 직원들과 시식에 나섰다. 막창을 맛을 본 홍진영은 처음 먹어보는 음식임에도 맛있다며 감탄했고 앵규리쫄면과 막창을 섞어 새로운 조합을 완성했다. 홍진영은 “마음을 정했다. 일단 집에 가서 요리를 해 봐야 할 것 같다”며 다음 주 공개될 요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