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당 “靑참모 판다고 내집 생기나?…보여주기 그만”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에서 현안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래통합당은 1일 청와대 참모진의 ‘다주택 처분 맹세’를 두고 “쇼로 실패가 만회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은 문재인 정부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자 여부에 사실 큰 관심이 없다. 그들이 팔건 안 팔건 시장에, 무주택자에게 아무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다주택 고위 공직자가 집 판다고 내 집 생기지 않는다. 전셋값 월세 내리지 않는다”면서 “주택소비자인 국민이 공감하고 따를 수 있는 대안 찾기가 그리 힘에 부치나. ‘보여주기’ 말고 ‘정책’으로 승부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왜 그렇게 다주택 고위공직자들에게 ‘직(職)’이냐, ‘집’이냐 택일하라고 강요하는지 짐작은 한다”며 “그들이 만든 정책에 스스로 믿음이 없다는 게 들통날까 봐 두렵기 때문이다. 도둑이 제 발이 저렸다”라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여러 차례 ‘경고’에도 7월 시한을 지키지 못한 청와대 1급 이상 다주택자가 여전히 16명 중 절반이라는 점을 들며 “급매로 싸게 내놓으면 금방 팔리는지 모르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