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신차안전도평가 변화…전략적으로 활용해야”

  • 한국자동차연구원 산업동향 보고서
    소재ㆍ설계 진보에 높은 별점 잇따라
    주요 평가기관 다양화로 변화 모색 중
    NCAP 기여도 따른 세금 감면 등 필요
  • 기사입력 2020-08-02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3RF]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신차안전도평가(NCAP·New Car Asesment Program)가 상향 평균화되는 가운데 국내 자동차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 모색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국은 자동차 사고 피해 저감과 기술 개발 촉진을 위해 NCAP를 운영 중이다.

NCAP는 자동차 충돌시험과 안전기능을 평가해 별점 등의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평가 결과를 제공하고, 자동차 제조사 간 경쟁을 유도해 업계의 기술 수준을 제고하는 것이 목적이다.

하지만 자동차 안전도가 상향 평균화되면서 NCAP 실효성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더 안전한 자동차를 구별하기 위한 제도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소재와 설계 기술이 높아지면서 평가차량 대부분이 높은 별점을 획득하는 ‘스타플레이션(Starflation·Star+Inflation)’ 현상이 잇따르고 있다.

US NCAP에서 98%가 4~5스타를, 유로 NCAP에서 75%가 5스타를 받은 것이 대표적이다. 국내 KNCAP에서도 지난해 평가차량 10종이 모두 종합 1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에 주요 평가기관들은 능동안전 평가 및 사고 시나리오 다양화로 변화를 시도 중이다.

유로 NCAP은 올해 개편안을 통해 전방 자동긴급제동(AEB) 기능 평가를 확대하고 후방 AEB, 운전자 피로도 감지·경도 등을 평가항목에 추가했다. 미국 IIHS는 2020년 이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등을 활용해 실제 상황에 가까운 측면 충돌 평가를 계획 중이다.

연구원은 세계 시장에서 차량 안전도가 제품·브랜드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것을 고려해 생산에서 구매까지 안전한 자동차의 선순환을 유도하는 정책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전략본부 연구원은 “차종별 NCAP 등급 등 교통안전에 대한 기여도에 따라 구매·보유 단계 세금의 일부를 감면해 신차 구매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며 “국내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보급을 가속하기 위해 능동안전 관련 R&D 세액공제 확대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도 좋은 대안”이라고 말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