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엔지니어링, 660억 규모 말레이시아 플랜트 공사 추가 수주

  • - 5550만달러 규모 2차 초기업무 낙찰통지서 30일 접수…누적 수주액 8110만달러
  • 기사입력 2020-07-31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엔지니어링이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 주(州)에 메탄올 생산 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의 초기업무를 추가로 수주했다. 사진은 아방 압둘 라만 조하리 주지사(가운데)가 프로젝트 진행상황 점검 및 격려차 현장을 방문한 모습. [삼성엔지니어링 제공]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 주(州)에 메탄올 생산 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의 초기업무를 추가로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석유화학회사인 사라왁 펫켐으로부터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 2차 초기업무’에 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수령했다고 31일 밝혔다.

업무 범위는 일부 기자재 발주와 설계·초기공사다. 수주 금액은 약 5550만달러(약 660억원), 계약 기간은 11개월이다.

이번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주 빈툴루 지역에 일일 5000톤 규모의 메탄올 생산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4월 기본설계를, 같은 해 11월 1차 초기업무를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 2차 초기업무를 수주하면서 누적 수주금액은 약 8110만 달러로 늘어나게 됐다.

이로써 연내 약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의 본공사 설계·조달·시공(EPC) 전환에 대한 기대감도 한층 높아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차 추가업무를 수주하며 연내 EPC 본공사 전환에 청신호를 밝히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몇 년간 기본설계 수행을 통한 EPC 프로젝트 선점에 힘써왔고, 올해 들어 결실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말레이시아 사라왁 프로젝트 외에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와 말레이시아 셸 OGP 프로젝트 등도 기본설계부터 시작해 초기공사를 진행 중이며 연내 EPC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경험, 발주처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토대로 이번 초기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본 EPC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