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류현진 “구속 저하 느꼈지만, 몸 상태 문제없다”

  • 기사입력 2020-07-31 09: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에 선발 등판, 1회에 투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구속 저하 현상을 보이며 무너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몸 상태는 이상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그는 경기 후 MLB 닷컴 등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경기 중 구속이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며 "그러나 여전히 몸 상태는 문제없다. 곧 정상적으로 공을 던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경기 준비 과정에 있어서 부족함이 있었다"며 개선 의지를 보였다.

류현진은 이날 직구 평균 구속이 시속 142㎞에 그치는 등 구속 문제에 시달렸다.

직구 승부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자 변화구 위주로 공을 던졌고, 이를 간파당한 뒤 무너졌다.

류현진은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챙기지 못했고, 평균자책점은 8.00으로 치솟았다.

현지 매체들은 류현진의 부진을 조명했다.

AP통신은 "류현진은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고,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간 8천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했다"며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4⅓이닝 동안 5실점 하는 등 개막 후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