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故 최숙현 폭행한 김규봉 감독·장 선수 영구제명…김도환도 10년 정지

  • 체육회 공정위원회, 재심신청 기각
  • 기사입력 2020-07-29 1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다. 스포츠공정위는 최숙현 선수 가해 혐의자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핵심 장 모 선수, 김도환 선수에대한 재심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과 폭언을 한 혐의를 받는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팀의 핵심 장 모 선수가 영구 제명 처분을 확정받았다. 뒤늦게 사과한 김도환 선수도 10년 자격정지 처분을 받는다.

이로써 김 감독과 장 선수는 트라이애슬론 종목에서 지도자, 선수로 일할 수 없다. 김도환 선수도 10년 동안 선수로 뛸 수 없다.

대한체육회는 2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철인3종 폭력 사건 관련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재심의 결과, 혐의자 3인에 대한 재심신청을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김병철 공정위원장은 "징계 혐의자 3명에게 소명 기회를 부여했지만, 모두 참석하지 않았다”며 “3명이 제출한 소명 자료와 그동안 확보한 증거, 진술, 조서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일 대한철인3종협회는 공정위원회를 열어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장 선수에게 영구제명, 김도환 선수에게 10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3명 모두 14일 재심의를 신청했고, 대한체육회는 스포츠공정위를 열어 마지막으로 논의했다.

가해 혐의자 3명은 소명을 서면으로 대체했다. 체육회 공정위의 판단은 협회 공정위와 같았다. 이번 결정으로 가해 혐의자 3명은 이제 더는 소명할 기회가 없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