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산업부,100대 소부장 기술 테스트베드 구축 ‘박차’…올해 730억원 투입
재료연·화학연 등 15개 공공기관 구축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우리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100대 기술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시험장)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테스트베드를 통한 기술개발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을 실제 생산하기 전 시장 안착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23일 정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추진된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기술개발의 생산 적용 평가를 지원하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에 올해 730억원을 투입한다.

테스트베드 구축은 재료연구소, 화학연구원, 전자부품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기계연구원 등 15개 공공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공공연구기관들은 ▷기관별 테스트베드 확충 및 상호 협력 ▷테스트베드 공동구축 ▷정보 개방 등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상태다.

신뢰성 검증을 거친 핵심 전략품목은 특허청,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의해 특허바우처, 해외진출바우처를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특허바우처, 해외진출바우처 최대 금액은 각각 2000만원, 1억원이다.

또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형태로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의 특성과 조기 기술개발의 필요성을 고려해 다양한 방식의 연구개발이 필요한 경우 경쟁형·복수형 과제도 지원한다.

모든 기술개발 과제에 대해 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으로 특허기반 연구개발(IP-R&D)을 지원할 계획이다. IP-R&D는 기술개발과 연계해 특허 분석을 통해 기존 특허를 회피하면서 핵심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R&D 전략이다. 기술개발 시작단계부터 특허전략 전문가를 매칭해 글로벌 특허 동향을 분석하고 기존 특허를 피하면서 국내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과제별 맞춤형 특허전략을 짠다.

또 R&D 관리를 넘어 투자, 인수합병(M&A)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수요-공급기업 간 협업을 통해 협력모델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추진체계를 구축한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테스트베드는 기술개발제품이 성능을 구현·유지할 수 있는지 양산과정과 유사한 환경에서 시험·평가를 할 수 있는 시설로 기술개발이 수요기업의 생산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단절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필수 단계”라며 “정부는 핵심 전략품목과 관련한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지속가능한 소부장 대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