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당정 “수도권에 주택 77만호 공급…향후 3년 공급률 인상”

  • 김현미 “수도권 아파트 年 18만호씩 증가”
  • 기사입력 2020-07-15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과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위원들과 국토교통부와의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당정이 15일 향후 3년간 주택 공급 물량을 과거보다 44% 늘려 수도권에 77만호의 주택을 신규 공급하는 내용의 대책을 마련했다.

20여 차례 이상된 규제 강화와 관련 세금 인상 조치에도 집값 상승이 계속되고 민심이 들끓자 마침내 ‘공급 확대’ 방침을 내놓은 것이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국토교통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와 같은 내용의 7·10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 36만호를 포함해 총 77만호의 주택을 수도권에 공급하겠다”며 “향후 3년간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과거 10년 평균보다 44% 많은 연 18만호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에서는 신규 주택 공급 확대에 따른 가격 안정을 기대했다. 조응천 민주당 국토위 간사는 “올해 초 아파트 입주 물량도 5만3000호로 2008년 이후 역대 최고치 수준이지만 여전히 공급 부족하다는 것이 국민의 공통적인 여론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이에 국토부 포함 관게 부처, 지방자치단체가 하루 빨리 머리를 맞대고 근본적인 주택 공급 대책뿐 아니라 실소유자에게 주택을 공급되기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가격의 상승에 대해서는 시장 환경에서 원인을 찾았다. 김 장관은 “지속적인 규제 정상화에도 법인·부동산 신탁·갭투자 등으로 투기세력의 불로소득은 근절되지 못했고 불로소득을 환수할 수 있는 시스템이 완비되지 못한 상황”이라며 “풍부한 유동성을 기반으로 주택 시장에 게속 자금이 유입돼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장관은 이어 “12·16, 6·17, 그리고 이번 7·10 대책의 효과가 본격 나타나기 위해서는 국토부 소관 법률 개정도 시급하다”며 “임대차 신고제 도입을 위한 부동산 거래 신고법 비롯한 주택 관련 법령이 신속하게 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국토부 위원들에게 당부했다.

h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