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방송/TV
  • '공부가 머니?'김현정, 상위 2% 지능 남편부터 '수학의 정석' 집필 참여 시어머니까지 '브레인 가족'

  • 기사입력 2020-07-11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가 너무 간섭을 많이 했구나. 우리 아들 안쓰럽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스페이스A 출신 가수 김현정 가족의 고민과 솔루션이 금요일 저녁을 뜨겁게 달궜다.

10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기획 박현석/ 프로듀서 선혜윤) 35회에서는 가수 김현정이 초등학교 5학년과 2학년이 된 두 자녀의 교육 시기와 정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전문가들은 공부와 지능의 상관관계부터 대치동 초등학교 교육 트렌드까지 학부모들의 갈증을 완벽하게 해소했다.

특히 김현정의 남편과 시어머니의 뛰어난 브레인이 공개돼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목사인 남편 김부환 씨가 과거 수능 성적이 상위 1.8%에 IQ는 146으로 이는 약 상위 2%에 해당하는 뇌섹남이었던 것. 뿐만 아니라 그녀의 시어머니인 양혜경 씨는 대학교 4학년부터 최근 3~4년 전까지 학생들의 필독서인 '수학의 정석' 집필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김현정의 남모를 고민이 이어졌다. 아이들이 아빠를 닮아 공부를 잘했으면 좋겠는데, 공부를 과하게 시키는 걸 싫어하는 남편과 교육관의 충돌이 있었던 것. 공부 유전자를 가진 아이들이 혹시나 자신의 노력 부족으로 잘못하고 있는 건 아닌지, 어디까지 공부를 시켜야 하는지 엄마로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공부가 머니?' 전문가들은 공부와 지능에 대한 유전적 영향과 환경적 영향 등 다양한 연구결과부터 교육 1번지 대치동 교육의 장단점과 과목별 최신 교육 트렌드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정보를 아낌없이 공개해 학부모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그런가 하면 김현정의 두 자녀 창진이와 하윤이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아직 잠자리를 독립하지 못해 부모님과 함께 자던 창진이는 엄마에게 안기고 싶어하고 동생에게 뽀뽀를 하는 등 또래 아이들에게 보기 힘든 모습을 보인 것.

이에 아동심리 전문가 손정선은 "그냥 봐도 확실히 창진이는 의존적인 성향이 보이는 것 같다"라면서, "부모님이 아이에게 너무 과잉보호를 해서 아이가 불안해질 수 있다"라는 말을 건네 충격을 안겼다.

보다 자세하게 알아보기 위해 기질 및 성격 검사를 실시했다. 창진이는 주위를 엄청 많이 신경 쓰는 '현역 아이돌' 스타일로 반복적이고 지루한 상황을 제일 싫어하는 성향이라고.

반면, 공부하는 것을 싫어하던 하윤이는 알고 보니 타고난 지능이 전체 상위 4%에 인내심과 독립심도 높아 자기 주도 학습은 알아서 잘할 거라는 것. 이에 엄마 김현정은 "그래서 저도 항상 하윤이를 첫째라 생각하고, 오히려 아들을 둘째처럼 받아줬던 것 같아요"라며 폭풍 공감했다.

이어 "엄마에게는 다음 검사 결과가 더 놀라운 결과가 아닐까"라며 운을 뗀 손정선 전문가는 부모 양육 태도 검사 결과 "전반적으로 엄마가 아이에게 요구 사항이 굉장히 많다"라고 전하기도.

이에 김현정은 "제가 너무 하나부터 열까지 간섭을 많이 했구나. 우리 아들 안쓰럽다"라며 눈물을 글썽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동안 제가 맞게 하고 있나 틀리게 하고 있나 제일 궁금했었는데, 그게 좀 풀린 것 같아서 좋다. 앞으로 하윤이에게 더 많이 신경 써야겠다"라며 소감을 전해 뭉클하게 했다.

'공부가 머니?'는 전문가들의 알찬 교육 정보와 솔루션은 물론, 마음까지도 어루만지는 따뜻한 솔루션으로 학생과 학부모들의 공감대 형성과 지지를 이끌어 내고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