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통합당 “7·10 대책, 역시나 ‘세금폭탄’…부동산 탁상공론”

  • “추락한 정부 정책 신뢰 회복 역부족”
    “김현미 경질하고 새 인물 기용해야”
  • 기사입력 2020-07-10 14: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정부가 10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에 대해 ‘세금폭탄’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내심 새로운 해법과 처방을 기대했지만, 역시 꺼내든 카드는 ‘세금폭탄’이었다”며 “시장 논리와 국민 정서는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세금으로 부동산을 잡겠다는 탁상공론에서 단 한발자국도 나아가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정부는 이날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실효세율을 3.2%에서 최고 6%로 올리고, 보유기간 1년 미만이면 양도소득세 70%를 부담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배 대변인은 “생애최초 주택구입 지원 강화, 서민·실수요자 소득요건 완화, 청년층 청약 제도 개선 및 주택 공급확대 방안을 제시한 것은 다행스럽다”면서도 “이미 추락할대로 추락한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성난 민심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정부 대책을 평가 절하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 3년 동안 온갖 규제와 편가르기식 징벌적 과세를 매기는 데만 열을 올렸다”며 “민심이 험악해지자 부랴부랴 다주택 고위공직자에게 매각지시를 내렸지만 면피성 보여주기식 ‘부동산쇼’에 지나지 않았고, 오히려 더 큰 공분을 불러일으켰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는 여권에서조차 경질론이 나오고 있는 국토부 장관을 계속 신임하는 모습에서 ‘부동산은 자신 있다’던 정부의 의지와 진정성마저 의심이 들게 만든다”며 “근본적 정책의 대전환을 위해서는 낡은 정책을 과감하게 버리고, 새로운 인물을 기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 대변인은 “모르는건 죄가 아니지만, 무능을 고집하는건 죄악(罪惡)이다. 부디 실패를 인정하고 원점에서부터 다시 시작하길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앞으로 수십, 수백가지 부동산 정책이 나와도 부동산의 폭주와 국민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