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원순 시장 공관서 유서 발견…10시간째 연락두절

  • 기사입력 2020-07-09 2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10시간이 지난 가운데 공관에서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 위해 연락을 끊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박 시장과 연락이 끊어졌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성북동 길상사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다. 길상사에서 도보로 30분 정도 떨어져 있는 와룡공원 인근 등에서도 수색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날이 어두워지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하고 있고, 119특수구조단도 수색에 참여하고 있다. 경찰견과 드론도 활용 중이다.

한편 MBC는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가 그를 고소했다고 전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하고 변호인과 함께 조사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특히 박원순 시장이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피소와 실종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