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여기 청약만 기다렸는데”…서울 둔촌주공發 ‘공급 충격’ 오나

  • 9일 조합원 임시총회 전격 취소, 분양가상한제 적용 가능성↑
    청약·매매시장 연쇄 충격 불가피, 전문가들 “공급 시그널 지속돼야”
  • 기사입력 2020-07-09 1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철거현장의 모습.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작년부터 둔촌주공만 기다렸는데 청약 계획을 아예 처음부터 다시 짜야하는건지 혼란스럽네요.” (성동구 거주 40대 초반 직장인)

올해 정비사업장 공급 단지 가운데 ‘최대어’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의 내홍이 커지면서 올해 분양 일정도 안갯속에 빠졌다. 재건축 이후 총 1만2000여 가구가 들어설 예정인 이 단지는 일반분양 물량만 5000가구에 육박해, 갈등 사태가 장기화 할 경우 서울 청약시장과 인근 매매시장에 후속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임시총회 전격 취소…분양가상한제 적용 가능성↑=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조합은 전날 ‘임시총회 소집 취소 공고’를 내고 오늘 개최 예정이던 임시총회 소집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조합은 공고문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인하 요구를 받아들이자는 조합원과 이에 반대하는 조합원 간 충돌이 예상돼 총회를 취소한다”고 설명했다.

최찬성 둔촌주공 조합장도 이날 “총회 준비과정에서 조합에 전해지는 조합원의 의견을 통해 HUG의 분양가를 많은 조합원이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정부의 주택정책 기조를 이기기에는 제가 부족했다”며 조합에 사임서을 제출했다.

앞서 조합은 작년 12월 분양가를 3.3㎡당 3550만원으로 정한 뒤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했지만, 올해 상반기 내내 의견차만 보이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은 바 있다. HUG 측 제안을 수용해 선분양으로 진행할 경우 일반분양가가 3.3㎡당 2978만원으로 낮아지는데, 이를 두고 조합장 해임안을 발의했던 둔촌주공 조합원모임 측은 “수용할 수 없는 금액”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 모임은 오는 8월 22일 조합 집행부 전원 해임을 위한 총회를 열기로 한 상태다.

임시총회가 사실상 무산됨에 따라 이달 28일로 예정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 종료 전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기는 사실상 어려워진 것으로 관측된다.

8월 이후 분양가 협상 과정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조합원모임 측은 상한제 시행 후인 9월 또는 10월에 선분양 할 경우 일반분양가가 HUG의 기존 제시안보다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새로운 협상에서 분양가가 어떻게 다시 책정될 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청약·매매시장 연쇄 충격 불가피, 전문가들 “공급 시그널 중단되면 안 돼”=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으로 꼽히는 둔촌주공은 둔촌동 일대 62만6232m² 부지에 지하 3층∼지상 35층 85개 동, 총 1만2032가구를 짓는 사업으로 4786가구를 일반분양 할 예정이다.

하지만 둔촌주공의 이달 청약이 사실상 무산되면서 서울과 수도권의 청약시장에 충격파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일각에서는 둔촌주공이 청약에 나설 경우 최대 30만명의 ‘구름인파’가 몰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 바 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서울의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일반공급 물량은 둔촌주공을 제외하면 약 8300여 가구로 전망되고 있다.

이달에는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 한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가 1235가구를 일반분양 할 예정이고, 이외에도 노원구 상계동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721가구), 광진구 자양동 ‘롯데캐슬 리버파크시그니처’(482가구), 강남구 대치동의 ‘대치푸르지오써밋’(106가구) 등이 출격하지만 수요자들의 신축 공급 요구를 따라가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여기에 8월부터 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이후에는 당분간 청약시장에 ‘대어’가 나오기 어려울 가능성이 커지면서 청약 시장의 혼란 여파가 매매시장까지 옮겨붙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태희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시장에 공급 시그널이 계속 나오고, 예측 가능한 상황이 되면 수요자들이 당장에 무리해서라도 주택을 사지는 않게 된다”며 “민관이 윈윈할 수 있도록 정비사업 조합에 어느 정도 이익을 주면서 공급 시그널을 주는 것이 장기적으로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bigroo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