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가해자 걱정’ 논란 임오경 “고 최숙현 사건, 내가 가장 분노”

  • 기사입력 2020-07-08 18: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마친 후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상습 폭행과 가혹 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와 부적절한 통화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이번 최 선수 사건에 대해 가장 분노하고 울분을 토했으며 어떻게든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화 녹취록으로 저를 걱정해주시며 심려를 입으신 국민들이 계시다면 송구스럽다. 그러나 결코 언론에 잘 보이기 위한 일만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임 의원은 최 선수의 동료에게 “부산체육회는 무슨 죄냐” “남자친구와 안 좋은 게 있었나” “경주시청이 독특한 것” 등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임 의원은 “이 사태에 대해 스포츠 현장에서 지도자로 있었던 한 사람으로서 우리 사회에 제 2·3의 최숙현이 다시는 나타나지 않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