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이용수 할머니 폭로 두 달…윤미향 “어떤 일 닥쳐도 수용”

  • “사실 나는 겁쟁이”…페이스북에 심경글 썼다 지워
  • 기사입력 2020-07-07 1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용수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 의혹을 제기한 지 두 달이 된 7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버티려 하지 않고 모든 것을 다 수용하겠다는 마음으로 대하려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원회관 530호의 고백’이란 글을 올렸다가 지웠다.

그는 글에서 “사실 나는 참 겁쟁이다. 갑작스레 결단해 들어온 낯선 현장이었지만, 지난 30여년 동안 연대로 이겨내 왔듯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스스로 위로하고 응원하며 여의도 삶을 출발할 수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늘 시선을 낮은 곳으로 향하고, 매일 매일의 삶에 익숙해지지 않고, 거리와 한 약속을 잊지 않고 그렇게 살면 될 것이라 생각하며, 괜찮다 괜찮다, 할 수 있다 그렇게 다독거렸다”며 “제가 참 겁쟁이인 것을 이렇게 드러내고 만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국회의원이 되면 하고 싶은 것이 분명했다”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정책적으로, 입법으로 반영해 피해자들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정부와 국회가 나서서 해결할 수 있도록 나름대로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일본의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손을 잡고, 일본의 의원들에게도 손을 건네서 한국과 일본, 나아가 아시아의 평화를 만들어갈 수 있는 노력들을 하고 싶었다”며 “세계 여러 곳에 김복동평화센터를 세우는 일을 도와서 세계 미래세대들이 김복동의 희망을 갖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또 “물론 내 앞에 지금 넘어야 할 높은 벽이 있다”며 “그날로부터 두 달이 지났다. 앞으로 그 어떤 일이 닥친다 해도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려 한다. 이 또한 뜻이 있겠지요.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