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인터, 화장품 제조 손뗀다…인터코스 지분 매각
신세계인터내셔날[연합]

[헤럴드경제]신세계인터내셔날이 화장품 제조 사업에서 철수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달 30일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의 지분 50%를 합작파트너인 이탈리아 화장품 제조업체 인터코스에 전량 매각했다고 7일 밝혔다. 지분 매각 금액은 172억2000만원이다.

이로써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는 인터코스가 지분 100%를 갖고 운영하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화장품 제조에 대한 투자에서는 아예 손을 뗀다”며 “앞으로 브랜드 사업 강화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앞서 2015년 말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화장품 제조업을 시작하기 위해 인터코스와 공동 출자해 지분율 50대 50으로 합작법인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를 설립했다.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가 생산해오던 ‘연작’ 등은 앞으로 인터코스가 생산을 맡으며 전략적 제휴 관계를 지속할 방침이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