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폼페이오 “틱톡 포함 中 소셜미디어, 미국 내 금지 검토 중”

  • 기사입력 2020-07-07 14: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틱톡(TikTok)을 포함해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미국에서 금지하는 방안을 확실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대통령 발표 전에 앞서 나가고 싶진 않지만, 그건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논란과 홍콩 국가보안법 등과 관련해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틱톡은 15초짜리 짧은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SNS 플랫폼으로, 미국 10대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지만 모회사가 중국 기술기업 바이트댄스라는 사실 때문에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 국회의원들은 “중국 공산당이 통제하는 정보 업무를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규정한 중국 법률이 우려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미 육군은 안보 위협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31일 병사들에게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