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국회페미 “안희정 더 이상 충남도지사 아냐…조화·조기 개인 비용으로 하라”

  • 기사입력 2020-07-06 18: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페미'는 6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에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는 데 대해 "정부와 정당, 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서는 안 된다"며 조화나 조기 등을 개인 비용으로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국회페미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오랫동안 함께 일한 동료의 모친상을 개인적으로 찾아 슬픔을 나누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나, 안희정 씨는 더 이상 충남도지사가 아니”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 박병석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조화를 보냈고 많은 정치인들이 조기를 보내 빈소를 가득 메웠다”며 “정치권은 안 씨가 휘두른 ‘위력’을 형성하는 데에 결코 책임을 부정할 수 없고, 사회정의를 실현하여 공정하고 안전한 나라를 만드는 데 전력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위와 소속을 오용해 조의를 왜곡시키고, 빈소에서 경솔한 발언을 한 일부 조문자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제라도 안희정씨 모친상에 국민의 세금으로 조화나 조기를 보낸 정치인들에게 이를 개인비용으로 전환해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