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단독] “제주항공이 정리해고 규모·직군 제시했다”

  • 이스타항공 노조 “구조조정에 제주항공 개입 문서 확보”
    전체 405명, 소요 비용 52억5000만원 목표
    제주항공 인수 포기 시 고용대란 불 보듯
  • 기사입력 2020-07-06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이스타항공 노조가 확보한 문서에 따르면 제주항공이 지난 3월 이스타항공 인력 구조조정의 규모와 소요비용을 정해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간 회의자료 문서. [이스타항공 노동조합 제공]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 과정에서 인력 구조조정의 규모와 소요비용을 명시해 이스타항공에 지난 3월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이스타항공 노동조합이 확보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간 회의자료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희망퇴직을 포함한 정리해고 규모를 405명으로 제시하고, 직군별 인원 및 보상금액까지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월 9일 열린 양사 간 회의에서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의 직원 구조조정과 타이이스타젯 지급보증 해소 필요성을 언급했다. 제주항공이 제공하는 대여금 50억원은 구조조정 관련 인건비로만 집행할 것도 못박았다. 또한 인력 구조조정 계획을 메일을 통해 제주항공 측에 전달할 것을 요구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날 참석자에는 이석주 당시 제주항공 대표이사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가 포함됐다.

다음날 진행된 실무 임원진 회의에서는 제주항공의 인력 구조조정 요구를 확인하고 양사 인사팀이 조속히 관련 실무를 진행하기로 했다.

노조 측이 확보한 또 다른 문서에는 구조조정 목표를 405명, 관련 보상비용을 52억5000만원으로 확정했다. ▷운항승무원 90명(21억원) ▷객실승무직 109명(9억7000만원) ▷정비직 17명(1억8000만원 ▷일반직 189명(20억원) 등이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노조위원장은 “제주항공이 구조조정 비용으로 건네기로 한 50억원과 목표 보상비용 52억5000만원이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보아 구체적인 구조조정 목표를 제주항공이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4월 1차 정리해고 규모를 750명(전체 45%)으로 발표했다가 그 규모를 350명으로 줄여 발표한 바 있다. 정리해고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제주항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법적 권한이 없는 인수 후보가 이스타항공의 노사 문제에 개입했다는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노조 측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국토부가 이스타항공의 고용 문제와 체불임금 문제에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