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일파만파 번지는 옵티머스 사태…영화 같은 사기극이었나

  • 운용 내역 의도적으로 위변조…펀드 투자자 피해 불가피
    환매 중단 및 만기 앞둔 5200억 투자금 환수 발목 잡혀
    정관계 고위 인사들 연루…청와대로까지 번져
    운용사 시작으로 수탁사 등 유관 기관 전방위 검사 예고
  • 기사입력 2020-07-06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관계 고위 인사들의 연루설까지 불거지면서 지난해 ‘라임 사태’ 이후 혼돈을 겪고 있는 사모펀드 시장이 다시 한번 홍역을 치를 전망이다. ‘희대의 사기극’이 될 수 있다는 최악의 평가까지 나온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국내 대형 증권사를 비롯해 펀드자산 관리 및 평가 업무를 맡은 시중은행(수탁사)과 공공기관(사무관리회사)를 대상으로 서류 위조 등의 방법으로 3년여에 걸쳐 2조원의 펀드를 판매해 왔다.

서울 삼성동에 있는 옵티머스 사무실이 굳게 잠겨 있다. 금융감독원과 검찰이 펀드 운용 과정에서의 사기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

지난 2017년 6월 펀드를 설정한 이후 정부 산하기관이나 공공기관이 발행한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만기 1년 미만의 상품이라고 소개하며 연 3% 안팎의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기관투자자 뿐 아니라 개인 투자자들을 모았다.

지난 3년간 증권사들이 판매에 열을 올리면서 옵티머스 펀드로 흘러들어간 2조원의 투자금 중 1조5000억원가량은 환매가 이뤄졌으나 지난 5월말 기준 5200억원 가량이 환매가 중단되거나 만기를 앞두고 있다. 6일 현재 1056억원의 환매가 연기됐고, 만기를 앞둔 4100억원 가량도 사실상 환매가 어렵게 됐다.

환매 중단 사태에 직면해 증권사들이 경위 파악에 나서면서 신규 투자금으로 앞선 투자금을 상환해주는 펀드 돌려막기, 일명 ‘폰지사기’ 혐의가 속속 드러났다.

펀드 내역서에는 실제 매입한 비상장 기업이나 대부업체의 부실 자산 대신 공공기관 매출채권이 기입됐고, 관계 기관들이 이를 모니터링하지 못했던 셈이다.

현재 회계법인이 옵티머스가 실제 투자한 자산에 대한 실사를 벌이고 있지만, 펀드 잔고 5200억원 중 2500억원에 대해서는 실제 투자처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독기관인 금융감독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지난달 현장 검사에 착수했고, 검찰은 운용사 대표와 2대 주주를 체포해 사기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특히 이번 사태에는 정관계 고위 인사들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어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할 가능성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옵티머스 자문단에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채동욱 전 검찰총장, 김진훈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 등이 포진해 있었다는 점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 전 부총리와 친분이 있는 양호 전 나라뱅크 은행장이 회사경영에 깊이 관여하며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파장은 청와대로까지 번지고 있다. 옵티머스 사내이사인 윤모 변호사의 아내인 이모 변호사가 지난해 10월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다가 이번 사태 이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 부부는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 법률가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번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금감원 관계자는 “당초 계획보다 쟁점이 많아서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운용사에 대한 검사가 끝나고 판매사, 수탁사 등에 대한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해 관련 은행·증권사·기관에 대한 전방위 검사가 진행될 것임을 예고했다. 이미 연초에 옵티머스 펀드 운용의 이상징후를 감지했던 금감원의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어, 사후조치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한편 금감원은 최근 잇따라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이어지는데 대해 하반기 분쟁조정 전략을 마련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다.

금감원은 사모펀드 가운데 시장가격 변수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것도 있고, 옵티머스처럼 사기혐의가 짙은 것도 있는 만큼 사모펀드별로 성격을 구분해 분쟁조정 방향을 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