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與, 35조 3차 추경 단독 통과…통합 불참·정의 기권

  • 35조1000억원 역대 최대 규모
  • 기사입력 2020-07-03 22: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35조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더불어민주당은 3일 밤 본회의를 열고 35조1000억원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통과시켰다. 지난달 4일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 지 29일 만이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앞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고 정부의 3차 추경안에서 2042억원을 삭감, 35조1000억원으로 추경 규모를 확정했다. 한 해 3차례에 걸쳐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1972년 이후 48년 만이다. 지난 3월17일 1차 추경은 11조7000억원, 4월30일 2차 추경은 12조2000억원을 편성했다.

3차 추경안 표결은 재석 187명 중 찬성 179명, 반대 1명, 기권 7명으로 가결됐다.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파행과 상임위원 강제배정, 추경안 졸속심사에 반발해 전원 본회의에 불참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야당의 견제가 없다면 35조1000억원이라는 사상 최대규모의 금번 추경이 국민의 요구가 반영되지 못한채 얼마나 졸속으로 처리될 수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줬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언론과 야당에서 수차례 지적했던 세금낭비성 알바일자리와 뉴딜사업 등에 대한 삭감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오로지 면피용 생색내기식 증액만 반영해 코로나로 고통받는 국민을 두번, 세번 실망과 절망으로 몰아넣는 졸속 심의를 자행했다”고 맹비난했다.

정의당 역시 추경 심사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며 표결에서 기권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표결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3차 추경예산은 더 많은 공을 들였어야 한다”며 “예산 심의를 민주당의 당정 회의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예결위원장을 포함한 17개 상임위원장 독식한 직후 상임위 예비심사에 돌입했다. 상임위 심사는 평균 2시간 정도만에 끝났으며, 이날 예결위 전체회의까지 닷새에 걸쳐 나홀로 심사를 진행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