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라면국물 붓고 식칼 던지고…이번엔 한국체대 핸드볼부 폭행 사태

  • 강원도 합숙훈련 중 폭행 사태 발생
  • 기사입력 2020-07-03 16: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기대주로 가혹 행위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최숙현 선수의 사망 사건에 관한 경위보고를 받기 위해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를 찾았다. 경위 보고에 앞서 김승호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왼쪽)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트라이애슬론 선수 고(故) 최숙현 선수가 팀 내 가혹행위로 스스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한국체대 남자 핸드볼부에서도 선배가 후배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강원도 춘천경찰서는 3일 "이 학교 핸드볼부 소속 A씨(20)를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체대 남자 핸드볼부는 6월 15일 강원도 춘천의 한 수련원으로 2박 3일간 합숙 훈련을 진행했는데 이날 자정께 3학년생 A씨가 2학년 B씨(20)와 1학년 C씨(19)를 폭행했다는 것이다.

A씨는 폭행 과정에서 피해자들에게 라면 국물을 붓고 얼굴과 가슴을 때리는 한편 심지어 식칼과 그릇을 던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2학년 B씨가 도망쳐 나와 경찰에 신고했으며, C씨는 신고가 이뤄질 때까지 A씨에게 계속 폭행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음 주 피해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이어 가해자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체대 측은 "현재 관련 학생들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경찰 조사와 별개로 학교에서도 가해 및 피해 학생들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