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IT선빵!] BTS폰 한정판 맞아? 10만대 풀렸다!

  • 삼성전자, 이통3사에 갤S20+BTS폰 10만대 배정
    한정판 폰으로선 이례적인 물량…BTS인기 등 고려
    갤S20+ 판매 확대 목적도
  • 기사입력 2020-07-03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래픽=박혜림 기자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삼성전자와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200만 아미(Army)들을 겨냥해 한정판으로 선보인 ‘갤럭시S20+(플러스) BTS 에디션’. 국내에서만 10만대가 풀렸다. 한정판 스마트폰으론 이례적으로 많은 물량이다.

이동통신3사에 따르면 갤럭시S20+ BTS 에디션 판매 물량은 10만대다. 한정판이지만, 물량이 많아 단시일 내 ‘완판’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통사 관계자는 “오는 7일까지 예약 판매가 진행될 예정이지만 배정된 물량이 워낙 많아, 전부 소화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19일 공식 온라인몰인 삼성닷컴에서 갤럭시S20+ 및 갤럭시버즈+ BTS에디션을 동시에 구매할 수 있는 패키지를 판매했다. 158만4000원의 가격이었음에도 57분만에 완판됐다.

삼성전자는 한정판 스마트폰의 판매 물량에 대해 함구해 왔다. 하지만 대부분 몇 천대에서 많아야 몇 만대 수준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명품 브랜드 톰브라운과 함께 한정판으로 선보인 ‘갤럭시 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판매 물량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갤럭시S20+ BTS 에디션 [삼성전자 제공]

한정판이 10만대나 판매되는 건 보기 드문 경우다. 갤럭시S20+가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점, BTS의 전 세계 팬덤 규모 등을 고려해 이같은 물량을 책정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0+ 판매량을 늘리기 위한 의도도 있다. 코로나19와 보조금 축소로 올 전략폰 갤럭시S20의 판매량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한편 삼성전자와 이통3사는 지난 1일부터 갤럭시S20+ BTS 에디션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사전예약은 오는 7일까지 진행되며 가격은 139만7000원이다.

이통3사는 공식 온라인몰을 통한 고객 유치에 한창이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샵에서 갤럭시S20+ BTS에디션을 사전예약할 시 BT21 LED 무드등, BT21 고속무선충전 마우스패드 등 사은품 5종 중 하나를 제공한다. KT는 사전예약 고객에게 BT21 그립톡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추가 사은품도 증정한다.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