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버티던 트럼프, 결국 “나는 마스크 대찬성”

  • “(공개 석상서 마스크 착용) 문제 없어”
    코로나19 재확산에 공화당에서도 마스크 찬성론 확산
    ‘코로나19 확산 조장’ 비판 의식한듯
  • 기사입력 2020-07-02 0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에 줄곧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왔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을 찬성한다며 입장을 선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마스크 쓴 모습을 보여줘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지금까지도 공개석상에서 마스크 착용을 피해왔다

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질문에 “나는 마스크에 대찬성”이라며 “나는 마스크가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공개 석상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의사가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만약 내가 사람들로 빡빡한 상황에 있다면 당연히 마스크를 쓸 것”이라면서 만나러 오는 이들이 검사를 받기 때문에 자신은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개 석상에서 마스크 착용이) 전혀 문제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마스크 찬성론’을 펼치고 있는 데는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여전히 마스크를 외면하는 대통령에 대한 비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자 공화당 내부에서도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가 나란히 이번 주 들어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기도 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