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코레일 반기적자 6000억…지역본부 통폐합 추진”

  • 손병석 사장 기자간담회
    승객 70% 줄고 방역비용은 급증
    언택트시대 도래 구조개혁 불가피
  • 기사입력 2020-07-01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철도(코레일)가 12개 지역본부 통폐합 등 구조개혁과 조직문화 혁신을 최우선 과제로 삼는다. 올해 상반기 6000억원 적자를 낸 데 이어 고객만족도 조사(PCSI) 조작으로 경영평가 ‘미흡(D)’ 등급을 받은 가운데 내놓은 쇄신책이다.

손병석(사진) 코레일 사장은 6월 30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적자가 약 6000억원 정도 된다”며 “연말까지 적자 1조원을 넘기지 않으려면 2000억~3000억원 비용을 절감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레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국민의 기본적인 이동권을 보장한다는 정책하에 감편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나 승객이 전년대비 70% 줄어든 것은 영업적자로 이어졌다. 객실 내 방역비용 200억원 등 유지비용도 늘어난 상태다.

다만 ‘마른 수건 쥐어짜기’ 식으로 단순 비용을 줄이는 것은 한계가 있다는 게 손 사장의 생각이다.

이에 따라 나온 해법 중 하나가 구조개혁이다. 손 사장은 “조직에 내재한 비효율이나 낭비를 제거해 보다 경쟁력 있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는 것을 중점을 두고 추진할 일”이라며 “코레일은 본사와 12개 지역 본부, 각 현장 소속 등 3단계로 구성됐는데 지역본부 통폐합은 물론 본사 조직, 현장에서도 생산성을 끌어올릴 방법이 없는지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본부 통폐합에 대해서는 “현재 대안이 2~3개 정도 있다”며 “통폐합 대상인 본부 입장에서는 사활이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전격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조직문화 혁신도 시급한 과제로 봤다. 그는 “이번 경영평가에서 나쁜 평가를 받은 건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공정의 가치를 훼손한 것에 대한 엄중한 경고의 뜻으로 받아들인다”면서 “최근 2∼3년간 철도 관련 사건·사고, 회계 오류, 연이은 파업 문제 등으로 철도공사가 과연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는가에 대해 경영진으로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사전(노조·회사·전문가) 조직문화 혁신위원회를 만들어 미래 발전에 대비한 긍정적인 조직문화를 만드는 것을 시급히 해결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양영경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