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대한조종사노조연맹 "이스타 사태 책임, 이상직에"…"국토부가 나서야"

  • "주식 헌납, 꼬리자르기 정치쇼" 비판
    "경영난은 비정상적 경영 행태 결과"
    "이스타 사태만 외면한 국토부 이해 안돼"
  • 기사입력 2020-07-01 1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6일 오전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원들이 임시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양천구 이스타항공 본사 앞에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대한민국조종사노조연맹은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의 비정상적 경영에 대한 책임을 회피해 인수 지연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국토교통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연맹과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1일 성명서를 통해 "이 의원과 국토부는 이스타항공 정상화에 책임을 다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맹은 '이 의원이 주식 헌납을 통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처럼 보이지만 본질은 이 의원 일가가 인수과정에서 빠지고 모든 책임을 거래 상대방(제주항공)과 직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가가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보유한 지분(38.6%)을 모두 이스타항공에 헌납한다고 밝혔다.

성명서는 "이 의원 일가가 경영에 참여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임금체불 5개월동안 아무 대응도 하지 않다가 각종 의혹이 보도되지 책임을 통감한다며 꼬리를 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맹은 창업과정에서의 비정상적 자금출처, 편법증여 의혹, 어린 자녀들의 임원 보직, 투명하지 않은 회계처리등을 '전형적인 적폐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스타항공 사태의 원인은 코로나19가 아니라 과거의 비정상적인 경영에서 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헌납 주식이 체불 임금에 쓰일 가능성도 없다고 꼬집었다.

연맹은 "국내 모든 항공사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관리한 국토부 역시 이번 사태에서 자유로울수 없다"고 밝혔다.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단체행동권을 제한하며 항공사를 관리해 왔으면서도 국가기간산업 및 필수 공익사업장으로 지정했던 이스타항공에 어떤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성명은 "국토부는 항공사의 면허 인가부터 항공기 도입, 노선권, 각종 규정인가 심지어 면허 취소 권한도 있는 항공업 최고 권력기관"이라며 "유독 이스타항공 문제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는 것은 과거 사례에 비춰봐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연맹은 "체불임금 문제가 해결되고 원만한 기업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 이 의원과 국토부가 적극 나서길 촉구하며 동료들이 하루 빨리 현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