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과하다고 여길만큼… 쿠팡 초고강도 거리두기 시행

  • 전국 사업장에서 초고강도 거리두기 시행 중
    흡연실 폐쇄 등 접촉 최소화… “할 수 있는 모든 일 할 것”
  • 기사입력 2020-07-01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쿠팡이 전국 모든 사업장에서 초고강도 거리두기를 시행 중이다. [사진제공=쿠팡]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물류센터에서 거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쿠팡이 전국 모든 사업장에서 초고강도 거리두기를 시행한다.

쿠팡은 배송캠프와 물류센터를 포함해 잠실 사무실 등 전국 모든 사업장에서 초고강도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거리두기 사각지대를 찾아내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미리 제거하기 위함이다. 쿠팡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과하다고 여겨질 만큼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우선 여러 직원이 한 자리에 모이지 않도록 업무 과정을 바꿔 접촉이 발생할 여지를 차단했다. 모든 쿠팡맨들은 배송캠프에 출근한 뒤 사무실에 들르지 않고 곧장 지정된 배송 차량으로 간다. 또한 코로나19 위험이 끝날 때까지 전국 배송캠프의 탈의실과 흡연실을 폐쇄해 직원이 모일 공간을 최소화했다.

물류센터도 거리두기 강화에 나섰다. 쿠팡은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두 배 가량 늘렸고 정원은 절반 이하로 줄였다. 통근버스 승하차 및 사업장 출퇴근 시 QR코드를 사용해 체온 및 건강 기록을 관리한다. 모든 식당에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하고 흡연시설과 휴게실에서도 엄격한 거리두기를 시행 중이다.

이 밖에도 전 직원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장갑을 지급했으며 매일 2회 이상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쿠팡 내 모든 사업장에서 직원간 거리두기 사각지대를 완전히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감염 위험을 줄이고,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js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