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SDI 반세기]50년 맞은 삼성SDI “기술 초격차로 새로운 50년 도약”

  • 기흥사업장서 50주년 기념식
    전영현 사장 “초격차·일류문화·사회적 책임” 3대 과제 제시
  • 기사입력 2020-07-01 0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I 전영현 사장이 1일 경기도 기흥사업장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삼성SDI 제공]

[헤럴드경제 천예선 기자] 1일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SDI가 초격차 기술을 중심으로 ‘새로운 50년’ 출발을 선언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이날 경기도 기흥사업장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초격차 기술 중심의 새로운 50년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삼성SDI는 ‘새로운 50년’을 위한 3대 실행 과제로 ▷초격차 기술 확보 ▷일류 조직문화 구축 ▷사회적 책임 제고를 제시했다.

전 사장은 “최고의 품질과 안전성을 기반으로 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해야 기술 중심의 초일류 회사가 될 수 있다”며 “차세대는 물론 차차 세대 배터리까지 염두에 두고 관련 기술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50년을 기술에 최고의 가치를 두고 기술로 시장을 리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조직문화와 관련해 “초격차 기술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조직 문화도 일류가 돼야 한다”며 “열린 마음으로 협업하고 소통하는 자율과 창의의 조직 문화를 구축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사회적 책임도 핵심 과제로 꼽았다. 전 사장은 “준법경영을 넘어 사회적 책임을 통한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며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해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 모두가 사회를 따뜻하게 할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들어 낼 때 신뢰받고 존경받는 기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삼성SDI는 이날 코로나19 등을 감안해 50주년 기념식을 차분하게 진행했다. 전영현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100여 명 등 최소 인원이 참석했다. 다른 임직원들은 TV로 기념식을 시청했다.

삼성SDI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임직원 자원봉사대축제 캠페인도 벌인다. 6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내 6개 사업장 1만여명의 임직원들이 참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언택트’ 개념을 도입해 걸음을 통한 모금 활동인 ‘드림워킹’ 등 접촉 없이 진행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드림워킹에 참여한 삼성SDI 임직원들은 한 달간 약 12억 걸음을 걸은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SDI는 모인 기금으로 인근 학교 초등학생들이 보다 깨끗한 공기 속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 숲을 만들어 줄 예정이다.

이 밖에도 삼성SDI는 교육도서 제작, 캔버스아트 등 물품 제작 기부 활동인 '핸즈온 릴레이'와 같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진행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