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롯데지주, 전 직원 복장 자율화…“업무 효율 증대 차원”

  • 1일부터 자율복장제도 도입
  • 기사입력 2020-07-01 09: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롯데월드타워 [롯데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롯데지주가 1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율복장 제도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근무 복장으로 정장·비즈니스 캐주얼뿐 아니라 청바지·티셔츠·운동화 등 캐주얼 복장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게 됐다.

롯데지주는 지난 6월 26일 노사협의회에서 의결된 사항에 따라 자율복장 제도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을 통해 업무 효율을 증대하고, 유연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롯데컬처웍스·롯데멤버스 등은 자율복장제도를 이미 시행하고 있으며, 롯데지주는 그동안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을 권장해왔다.

롯데지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업무 환경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지난 5월 23일부터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전 임직원 대상 재택근무제를 도입했다. 부서 특성에 맞춰 일주일 중 자신이 원하는 요일을 선택해 집에서 근무가 가능하다.

손희영 롯데지주 기업문화팀장은 “기존의 형식적이고 딱딱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개성을 존중하는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근무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이 제도로 구성원들의 업무 효율과 만족도를 제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