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금융 ‘데이터 댐’ 더 커진다... 신정원·금결원 빅데이터 개방 확대

  • 신정원, 보험DB 등 개방 범위 확대
    금결원, 결제정보 공개·결합 인프라
  • 기사입력 2020-07-01 0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신용정보원의 금융 빅데이터 개방이 확대된다. 금융결제원도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결제 정보 데이터를 공개한다.

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신용정보원은 이날부터 금융 빅데이터 개방시스템(CreDB)을 통해 자체 보유 중인 5200만명의 보험가입 및 해지 내역, 담보 내역 등 보험표본 데이터베이스(DB)를 개방한다.

CreDB는 지난해 6월 오픈해 개인과 기업의 신용정보 표본DB를 금융사나 일반기업, 학계에 제공하고 있다. 이후 이용 수요가 증가하고 시스템을 고도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돼 빅데이터 개방 범위를 넓히는 것이다.

보험정보를 개방하는 것 외에도 하반기부터 수요자의 목적에 따라 신용정보를 맞춤 가공한 맞춤형 DB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 청년층 금융거래 현황을 정교하게 분석하기 위해 청년층 샘플링 비율을 확대한다던지, 일반신용DB와 보험DB를 연계해 제공하는 식이다.

교육기관이 교육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교육용DB 서비스도 제공된다.

하반기부터는 딥러닝 등 높은 성능을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AI)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원격분석 서버의 성능도 대폭 확충된다. CreDB와 타 기관의 데이터를 결합한 융합DB 구축도 추진해 융합신산업 연구도 촉진할 방침이다.

금융결제원도 하반기부터 빅데이터 개방을 추진한다. 금융결제원은 금융전산망 관리 기관으로 계좌이체, 전자결제, 전자어음거래, 공인인증 등 대량의 결제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일반적인 신용정보 분석으로는 알 수 없는 자금 흐름, 금융서비스 이용패턴 분석 등에 활용 가능하지만, 그간 국내에서는 관심이 저조해 제한적으로만 사용됐다.

이에 금결원은 올해 하반기 결제 정보 분석 데이터를 금융회사에 제공해 금융사 업무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데이터 공개를 시작할 방침이다.

또 내년 상반기에는 결제 정보 개방시스템을 구축한다. 개인정보가 아닌 통계데이터 등을 홈페이지와 API를 통해 공개하고, 계좌이체내역이나 결제내역 등 익명 및 가명 정보도 연구과제를 수행 중인 개인과 기업에 제공한다.

또 금융사나 일반기업의 데이터와 금결원의 데이터를 결합해 제공하는 데이터 결합 인프라도 구축한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