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남해안 해양레저관광 중심지로'…10년 발전계획에 20.5조 투입

  • 총 20조5000억원 투입…“45조원 생산유발 기대”
  • 기사입력 2020-06-30 13: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남해안 지역을 해양레저관광의 중심지로 만들고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10년 계획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제21회 국토정책위원회를 열어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적인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공간구상도 [국토교통부]

이 계획은 2010년 5월 수립된 기존 계획을 변경해 2030년까지 남해안권 발전 정책에 대한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담았다.

계획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3대 목표로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성장축 형성 ▷2시간대 통합 생활권 달성 등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남해안 광역관광루트의 효율적인 연계를 통해 이곳이 동북아의 새로운 관광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 자연경관 등을 활용한 섬 관광을 활성화하고 역사·문화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대를 육성한다. 폐교 등 유휴시설을 활용해 관광명소화 사업도 추진한다.

남해안 명품 전망 공간을 특화하고 해안경관도로를 정비하며, 남해대교와 섬진철교 등을 활용한 관광자원화 사업 등을 진행한다. 마리나를 조성하는 등 해양레저 관광을 활성화하면서 관광·휴양·레저 기능을 갖춘 복합형 패키지 공간을 만든다.

또 남해안의 주력 산업인 조선, 화학, 철강 등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한다. 자동차와 드론이 결합한 개인용 항공기(PAV)가 개발돼 상용화되는 단계에서는 해안 전망공간에 체험장을 선도적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동시에 섬진강 양안의 자연과 전통 문화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주변과 연계해 광역관광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교통 인프라를 확충하고 교통 네트워크를 형성함으로써 환황해·환태평양 경제권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투입되는 총 사업비는 20조5495억원이다. 이 중 민자 금액은 절반 수준인 10조7519억원이다.

국토부는 이 계획이 추진되면 45조7192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8만6137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병훈 국토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기획관은 “자연환경과 산업여건 등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키는 전략이 새롭게 마련된 만큼, 남해안권이 새로운 국토 성장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