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일본 코로나19發 실업 쇼크…5월 완전실업자 200만명 육박

  • 5월 유효구인배율 1.2배…46년 4개월만에 최대치
  • 기사입력 2020-06-30 1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도쿄 신주쿠의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여파로 지난달 일본 고용시장 환경이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30일 발표한 지난 5월 유효구인배율(이하 계절조정치)은 1.2배로 전월 대비 0.12%p 낮아졌다.

해당 하락폭은 1974년 1월 이후 46년 4개월 만에 기록한 최대치다.

또 5월 유효구인배율(1.20배)은 지난 2015년 7월 이후로 4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유효구인배율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 1명을 놓고 기업에서 몇 건의 채용 수요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배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인력 수요가 많다는 의미다.

또 5월의 완전 실업률은 전월 대비 0.3%p 오른 2.9%를 기록해 3개월째 악화했다.

이에 따라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는데도 일자리를 얻지 못하는 완전실업자 수는 198만명으로, 작년 동월 대비 33만명 늘어나며 200만명 선에 육박했다.

이는 2017년 5월 이후 3년 만의 최고 수준이다.

취업자 수는 6656만명으로, 비정규직(61만명)을 중심으로 76만명 줄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발효 기간에 해당하는 5월은 일본에서 사회·경제 활동이 극도로 위축된 시기였다.

일본은 올 4월 7일 도쿄 등 전국 7개 광역지역에 첫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같은 달 16일 전국으로 확대해 지자체별로 외출 자제, 휴교, 휴업 요청 등을 통해 사회·경제적 활동을 억제했다.

긴급사태는 5월 14일부터 단계적으로 풀려 25일을 기해 전국에서 모두 해제됐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