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집단감염 온상’ 소모임 핀셋 방역지침

  • 중앙방역대책본부 맞춤형 대책
    밀폐공간서 노래·단체식사 금지
  • 기사입력 2020-06-29 11: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서울과 수도권의 교회를 중심으로 다시 급속히 퍼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집단감염의 온상이 되고 있는 소모임 등을 타깃으로 정해 ‘강화된 방역지침’을 준비하고 있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교인이 9000여명에 달하는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와 관련해 전날 교인 2명과 가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처음 확진된 지표환자는 지난 19일 처음 증상이 나타났는데, 증상 발현을 전후해 4차례(17·19·21·24일) 예배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예배를 본 참석자는 717명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친목을 바탕으로 하는 소모임에서는 현실적으로 방역관리자 지정은 물론이고 마스크 착용하고 대화하기, 서로 간에 거리두기 등의 세부 방역지침이 지켜지기 어려운 상황이다. 왕성교회 집단감염도 성가대 모임과 MT 등을 통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방역당국은 정규 예배나 행사는 물론 소모임에서도 방역지침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애초 종교시설 자체를 특별관리대상인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최근 발생한 교회 집단감염의 상당수가 각종 소모임 활동에서 비롯됐다는 판단에 따라 실질적인 정밀대책 마련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추정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종교모임에 대해 전반적으로 고위험시설, 고위험 행동으로 규제할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목적을 더 엄밀하게 정해서 ‘정밀타깃’하는 방안 등을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며 “조만간 실증사례를 중심으로 조치를 강구하고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열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