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소모임 집단감염 느는데 관리·감독 '한계'…"생활방역 절실"

  • 기사입력 2020-06-26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5일 오전 대전역 플랫폼에서 육군 장병들이 방역·소독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소모임 집단감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기폭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클럽을 시작으로 물류센터, 교회, 방문판매업체, 요양시설 등 대형 시설을 중심으로 감염자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최근 들어 소모임 관련 확진자도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소모임은 방역관리자 지정, 출입자 관리, 주기적 환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적용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만남의 장소나 형태가 불규칙해 방역당국이 관리·감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서울 여의도 한강 주차장 자동차 동호회 모임과 관련해 5명(참석 4명·접촉 1명), 역삼동 방문판매 소모임과 관련해 7명(참석 5명·접촉 2명)이 확진됐다.

두 사례 모두 소규모 모임이다. 자동차 동호회에는 10명이 참석했고 역삼동 모임은 정확한 규모가 파악되지 않았으나 다수를 대상으로 한 행사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소규모 모임 집단감염은 발견 당시 감염자 수가 적지만 상대적으로 늦게 확인되는 특성 때문에 ‘n차 감염’으로 번질 위험이 크다.

실제 5명의 환자가 나온 자동차 동호회 집단감염의 경우 지난 8일 한 음식점 모임에서 감염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들은 12일 첫 증상 발현 후 23~24일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열흘 이상 일상생활을 하며 주변 사람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접촉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소모임이라고 해도 감염자가 많은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라면 슈퍼전파가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소규모 모임에서는 밀접접촉이 많을 수밖에 없다. 실내든 실외든 거리두기를 안 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이야기를 나눈다면 위험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소모임발(發) 코로나19의 전파력을 경계하고 있다. 그러나 소모임을 관리·감독할 대안은 없는 상황이다. 선제적 대처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소모임은 참석자가 일정하지 않고 모임의 장소·시간도 불규칙해 집단감염 발생 시 역학조사에도 애를 먹을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국민이 방역주체가 되는 생활방역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소규모 모임을 방역당국이 컨트롤할 방법은 사실상 없다”며 “생활방역은 국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방역수칙 등을) 잘 지켜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