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철강업계, 1000억원 규모 철강상생협력펀드 만든다

  • 포스코 714억원, 현대제철 286억원 모아
    거래 기업 외에도 지원
    시중 금리보다 1.05%포인트 낮은 부담
  • 기사입력 2020-06-17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철강업게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펀드를 만든다.

포스코, 현대제철, 한국철강협회, IBK기업은행은 17일 오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철강상생협력펀드 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 대기업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철강업체 및 협력업체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지원에 나선 것이다.

이번에 조성한 철강상생협력펀드는 지난 5월 15일 산업부 장관 주재로 개최된 제3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 행사에서 중소기업이 유동성 위기가 심각하다는 의견에 따라 철강협회 회원사들이 자발적으로 추진한 것이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철강관련 중견·중소기업 및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긴급경영자금 및 고용유지 등에 사용된다.

이번 철강상생협력펀드 운영을 위하여 포스코가 714억원, 현대제철이 286억원 조성에 참여하여 총 1000억원을 마련하였다.

특히 이번에 마련된 펀드는 기존 동반성장펀드와 달리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거래하는 기업 및 협력업체 뿐만 아니라 양사와 거래관계가 없는 기업도 한국철강협회를 통해 지원한다. 금리는 시중보다 약 1.05%포인트 낮은 수준으로 지원되며, 오는 18일부터 바로 신청 가능하다.

최정우 철강협회 회장은 “통상 상생협력펀드는 개별기업 차원에서 조성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펀드는 업계 최초로 철강업계가 공동으로 조성한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하고, 철강업계의 코로나 19 위기 극복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철강업계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도 강건한 공급 사슬을 구축해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 이념 하에 공정거래, 혁신성장, 지역상생의 3가지 분야, 총 33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이 있다. 포스코와 거래하는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미거래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까지 지원해 산업계 전반의 상생협력 발판을 견고히 다지고 있다. 이 외에도, 대기업 최초 최저가 낙찰제 폐지, 하도급 상생결제 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협력기업의 대금결제 환경 개선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대제철은 기존의 자금, 기술, 경영지원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선순환 공급망 체계 측면에서 협력사가 환경, 안전 등 등 다양한 잠재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매년 협력사 임직원 대상으로 환경·에너지 교육을 실시하고, 태양광 발전설비 등 고효율 설비를 무상으로 지원하여 협력사의 친환경 경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구매조건부 신제품 개발사업을 통해 협력사의 R&D, 매출확대를 촉진하여 현대제철과 협력사가 함께 동반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형성하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철강협회는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철강유공자 및 가족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철강유공자 포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은탑산업훈장은 함영철 현대제철 전무가 수상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