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北,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日·中 잇따라 입장 표명

  • 일본 “美·韓과 긴밀히 협력”
    중국 “남북은 한민족…평화 원해”
  • 기사입력 2020-06-16 17: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16일 오후 2시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으로 알려진 한반도 주변국인 일본과 중국이 각각 입장을 발표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관계가 경색되자 주변국인 일본과 중국 잇따라 입장을 표명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나라는 계속해서 미국, 한국 등과 함께 긴밀히 협력하면서 필요한 정보의 수집, 분석을 실시하고 정세를 주시하는 한편, 경계·감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의 통일부는 이날 오후 “북한이 오늘 오후 2시 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상황을 묻자 “한국 정부의 발표를 포함해 다양한 정보를 접하고 있지만, 그 하나하나에 대한 언급을 삼가겠다”고 했다.

일본 언론도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를 속보로 전하면서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NHK는 관련 보도를 하면서 북한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에 강력히 반발해 지난 13일 연락사무소 철거를 예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북한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면서 연락사무소 폭파 소식을 전했다.

중국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직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간 현 정세에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이 같이 답했다.

자오 대변인은 “북한과 한국은 한 민족”이라며 “중국은 이웃 국가로서 일관되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유지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상황에 대해 묻자 “관련 상황을 잘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