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예고된 것” “포로 안한게 어디냐”에…통합 “어느나라 장관·의원인가”

  • 기사입력 2020-06-16 17: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송영길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미래통합당은 16일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대체 어느 나라의 장관이고, 어느 나라의 국회의원인가”라고 맹비난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여정 제1부부장의 협박이 현실로 드러난 오늘,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소 폭파만큼이나 무섭고 황당한 발언이 나왔다”며 “그것도 대한민국의 통일부 장관과 의회폭거로 임명된 외통위원장에게서 말이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국회서 열린 외통위 회의 도중,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인해 회의가 산회됐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에 대해 파악을 하고 있냐는 질의에 “일단 예고된 부분이 있다”며 “조금 더 정확한 상황을 확인해야 한다”고 답했다.

황 부대변인은 “김 장관은 폭파에 대해 ‘예고된 부분’이라는 천하태평한 발언을 했다고 한다”며 “‘예고’됐기에 문제가 없다는 것인가, 아니면 ‘예고’됐는데도 애써 모른척 했음을 자인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황당한 발언은 송영길 외통위원장의 ‘포로 폭발하지 않은게 어디냐’는 발언”이라며 “우리 국민의 불안감과 국가안위는 생각지 않은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일뿐더러, 외통위원장으로서는 더더욱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

앞서 송 위원장은 이날 외통위 회의 산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예고대로 했다. 빈말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려고 그런 것 같다”며 “포로 폭발하지 않은게 어디냐”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아무리 북한 편들기에 급급했던 통일부라지만, 아무리 북한을 옹호했던 송 의원이라지만 해도해도 너무하다”며 “이러려고 그렇게 상임위원장 임명을 강행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오늘 폭파로 인해 우리 국민들의 안전도 경각에 놓였다”며 “정부여당의 안이한 인식은 더 큰 불안감을 가져올 뿐”이라고 꼬집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