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중국에서도 ‘제주도 물’ 마신다…오리온 제주용암수 해외 진출

  • 중국, 베트남 현지에서 판매
    SNS 채널 통해 온라인 마케팅도 강화
  • 기사입력 2020-06-16 0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베트남 제주용암수 제품 (왼쪽), 베트남 현지 판매 사진 [사진제공=오리온]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오리온이 중국과 베트남에서 제주용암수 해외 판매를 시작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오리온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중국 소비자 수요에 따라 현지 미네랄워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오리온 제주용암천’(현지명 好丽友 熔岩泉, 하오리요우 롱옌취엔) 이라는 제품명으로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등 2030세대 중국 직장인들이 모여있는 대도시를 공략한다. 현지 음료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해 제주용암천은 오프라인 채널인 편의점과 온라인 채널 징둥닷컴에서 동시에 판매된다.

베트남에서는 한류 열풍에 발맞춰 ‘오리온 제주용암수’ 한글 제품명을 그대로 라벨에 사용한다. ‘한국에서 온 프리미엄 미네랄워터’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호찌민과 하노이와 같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판매를 시작한 제주용암수는 편의점을 중심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또 호텔과 레스토랑에서 VIP 대상으로 미네랄워터를 알리는 등 다각도로 마케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오리온은 중국과 베트남 소비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온라인 홍보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원수(原水)인 ‘용암수’가 40만년된 제주도의 수자원이라는 점, 제주용암수의 제조 공정, 미네랄 워터 장점, 제주용암수를 활용한 음식 등을 유튜브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청정 제주의 우수한 수자원으로 만든 프리미엄 미네랄 워터 브랜드를 확고히 구축하고 해외 수출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명수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