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집콕’ 심심함 달래는 인도네시아 건강간식 톱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에 따라 인도네시아에서 건강한 간식의 수요가 늘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건강 간식을 찾는 이들이 많아진 것이다. 최근 인도네시아의 주요 매체인 더틱(Detik)닷컴은 현지인들이 가정에서 주로 소비하는 건강 간식 5가지를 소개했다.

가장 먼저 언급된 것은 견과류이다. 인도네시아인들은 일반 볶은 견과류보다 단 맛과 짠 맛이 가미된 시즈닝 견과류를 선호한다. 그 중에서도 밀가루 튀김을 입힌 땅콩은 현지인들이 가장 즐겨먹는 간식으로 손꼽힌다.

건 과일중에서는 수입산인 ‘선-메이드’ (Sun-Maid)사의 건포도 제품이 유통매장 내 대표 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인도네시아인들은 아침식사로 자주 먹는 시리얼이나 빵류에 이러한 건조과일을 넣어 먹는다. 요거트도 인기가 높다. 다만 현지인들은 오리지널 요거트 보다 딸기맛이나 열대과일맛 등 단 맛이 추가된 제품을 더 선호한다. 스타벅스 매장에서도 요거트가 판매되고 있으며, 로컬 제품인 ‘그린필드’(Greenfield) 브랜드가 대표적이다.

사과나 바나나도 인기 과일이다. 현지인들은 신 맛이 적고 단 맛이 강한 현지산이나 미국·뉴질랜드산 사과를 자주 소비하며, 작은 크기를 선호한다. 바나나의 경우 ‘선프라이드’(Sunpride)사가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지인들은 바나나를 튀김과 죽, 빵, 시럽 등 다양한 조리를 통해 즐겨 먹으며, 유제품, 스낵 등 가공식품류의 첨가제로도 활용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꼽힌 그래놀라는 귀리와 견과류, 꿀 등을 섞어 오븐에서 구운 곡물 가공품이다. 특히 슈퍼푸드로 선정된 귀리가 들어있어 맛과 영양을 갖춘 간편대용식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수입산 보다는 발리 등 지역 제품의 인기가 높다. 육성연 기자

[도움말=최형순 aT 자카르타 지사]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